6월14일날 밤 가정집에서 키우던 도고아르젠티노와 프레사 까나리오 종의 맹견이
 잠긴 문을 밀고 나와 길을 지나던 시민 3명을 덮쳐 
30대 여성이 중상을 입은 상황,
나머지 두사람도 병원에 후송 되었다고 합니다.




 도심에서 기르고 있는 도고아르젠티노가 잠긴 문을 밀고

 나와서 길다건 행인을 공격 하였는데 30대 여성은 목이 물리고 발목이 물려

 중상을 입었다고 하는데 목숨에 지장이 없었으면 하네요.ㅠㅠ



특히 중상을 입힌 개는 도고아르젠티노 종인데 원산지는 아르헨티나 이고

 야생동물을 사냥하기 위해 만들어진 품종인데 원래 성격은 

사람에게는 우호적이며 친한 성격을 가지고 있고 신경질적이지 않은 편인데 

왜 그렇게 사람을 공격 했는지 이해 할수 없는 상황이 되었네요.



이 사건이 일어 난곳은 서울시 창5동이며 개에게 물려서 
30대 여자가 끌려 내려 오는걸 목격한 사람도 있었다고 합니다.

도고아르젠티노 해당 견종은 투견이며 싱가폴이나 호주 등지에서는
 맹수로 돌변해서 문제를 일으킬 소지가 있어 사육이나 반입이 금지된 종이라고 합니다.

한마리는 마취 주사를 맞고 숨졌으나 다른 한마리는 다시 주인집으로
 들어가서 나오지 않아 인근 주민들은 마음을 놓지 못했다고 하네요.




도고아르젠티노 종을 처리 하는 과정에서 개가 사유 재산이라는 
명분 때문에 사태를 수습하는데 어려움을 겪게 회피를 하는 
느낌을 받게 된 시민은 분노를 표출 하였습니다.

실제로 경찰은 인터뷰에서 현실적으로 어려움이 있었고 집주인이 없어서 
동의를 받아야 하는데 시간이 필요 하였고 형식적인
 절차를 무시 할수 없었다고 하소연을 하였습니다.


새벽에 일어난 일이라 동물구조협회에 연락을 해봤으나 
너무 야간이라 전화를 받지 않았고 개주인을 설득 시키기 
119를 부르는 바람에 지연되었다고 경찰은 이야기 하는데 
한 여성이 죽을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경찰 대응은 이해가 되지 않네요.

경찰은 현재 개주인 31살 이모씨를 붙잡고 과실치상 혐의를 적용하여 
입건 하였고 도고아르젠티노 종을 기르면서 의무 태만
 여부등을 물어 입건할 방침이라고 합니다.

도고아르젠티노 개에게 습격을 당하신
 30대 여성분 꼭 깨어나셔서 정상적인 활동을 할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ㅠ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서울대병원, 고 백남기 농민 사망진단서 ‘병사’→‘외인사’로 변경



고 백남기 농민 발인<YONHAP NO-1398>

지난해 11월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서 고 백남기 농민의 발인이 엄수되고 있다. (연합)



 

서울대병원이 고(故) 백남기 농민의 사망진단서를 기존 ‘병사’에서 ‘외인사’로 변경한 것으로 확인됐다.

15일 관계자에 따르면 서울대병원은 최근 윤리위원회를 열어 그동안 논란이 됐던 고(故) 백남기 농민의 최종 사망 원인을 외인사로 변경했다.

이와관련 서울대병원은 이날 오후 2시 병원에서 기자회견을 열 계획이다.

집회 도중 경찰이 쏜 물대포에 쓰러진 백남기 농민은 지난 2016년 9월 서울대병원에서 317일 만에 사망했다. 당시 주치의였던 백선하 서울대병원 신경외과 교수는 고인의 사인을 병사로 기록해 유족과 시민단체 측으로부터 강한 비판을 받았다. 


더 나아가 경찰은 이 진단서에 의뢰해 강제부검을 시도하려다가 유족 등의 결사적 저항으로 물러난 바 있다.

서울대병원은 이 과정에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진상조사를 했으나, 사망진단서 작성은 "주치의 고유 권한"

이라는 '병사'라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출처:브릿지경제 서울대병원, 고 백남기 농민 사망진단서 ‘병사’→‘외인사’로 변경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9일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이 불발됐다.


국회 김이수 헌재소장 후보자 인사청문특별위원회 소속 여야 간사들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만난 회동을 가졌지만 각 당의 의견을 다시 조율한 뒤 12일 다시 만나기로 했다.


김도읍 자유 한국당 간사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야당 간사들의 의견은 지금 이 상황에서는 전체회의를 할 이유도 없고, 향후 일정은 다음에 다시 논의하자는 것"이라며 "다음주 월요일에 다시 만나기로 했다"고 말했다.


오신환 바른정당 간사는 "청문 과정을 지켜봤겠지만 야당은 부적격하다는 게 대체적 기류"라며 "청문보고서 채택은 지금 다장 서둘러 할 부분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한편 여당 간사인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틀 간 청문회에서 여러가지 해명이 됐고, 자유한국당 청문위원을 통해 5·18 관련 당사와 세기적 화해(의 자리를) 마련했다"며 "원활하게 마무리하는게 맞다고 생각하는데 아직 각 당마다 의견이 조율되고 있지 않은 것 같다"고 밝혔다.


진 의원은 특히 '한국당이 조건을 내걸었느냐"고 묻자 "아직 그런 것까지 논의할 단계는 아니다"라면서도 "다른 청문 후보들의 선택 여부랑 좀 불리됐으면 좋겠는데 잘 안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저작자 표시
신고





덴마크에서 체포된지 151일 만에 한국으로 송환된 정유라는 태연한척을 했지만 당황한 기색이 영력했다.




(YTN인터뷰:유튜브 출처)



정유라는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곧바로 서울중앙지검으로 압송됐다.




정유라 인터뷰 발언 간략 요약


-국정농단에 연류되어 억울하다


-이대 안갔기때문에 입학취소는 당연


-어머니가 메달 들고 가라고 했다


-아기가 혼자 오래 있어서 입국 결심했다


-구금 때문에 어머니의 재판 사실을 모른다.


-돈도 실력이라고 말한것에대해 죄송하다.


-삼성이 지원 해준것은 날 위한 것이 아니었다.


-입시때 임신중이서 단복을 안입었다.



검찰은 일단 정 씨를 이날 오후까지 조사한 뒤 구치소로 이송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저작자 표시
신고




1. 현재 1인실 개인용 독방에서 생활 중


2. 56개 채널이 있는 케이블 TV 제공


3. 도서관에서 책 빌려읽을 수 있음


4. 플레이스테이션 빌려서 게임 즐길 수 있음


5. 1주일에 두번씩 피자 시켜먹을 수 있음


저작자 표시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